[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냄새를 보는 소녀’의 무감각남 박유천의 ‘각무룩’표정이 화제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이 SBS ‘냄새를 보는 소녀’에서 신세경과 때론 수사파트너로, 또 만담콤비로 달콤살벌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가운데 박유천이 자신도 모르게 신세경을 향해 묘한 질투심을 내비치며, 본격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극 중 최무각(박유천)은 오초림(신세경)이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권재희(남궁민)를 변호하거나, 그의 집에서 단 둘이 저녁을 즐기고 돌아오는 등 초림과 재희가 엮일 때마다 은근히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또한, 연예인을 만나 싸인을 받고 좋아하는 신세경을 곁눈질로 흘기며 입술을 삐죽거려 눈길을 끌었다.

이렇듯, 초림을 향한 은근한 질투와 함께 그녀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는 무각의 무뚝뚝한 애정표현은 오히려 그를 향한 초림의 짝사랑에 더욱 불을 지피고 있는 상황. 이에, 자신도 모르는 새 초림을 향한 마음을 내비치는 무각의 순수한 모습이 여성시청자들을 설레게 함과 동시에, ‘무림커플’의 본격 로맨스가 탄력을 받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유천의 ‘로코 매력’으로 설렘지수를 더하고 있는 SBS 수목드라마 ‘냄새를 보는 소녀’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SBS ‘냄새를 보는 소녀’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