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시우 기자]일요일 저녁 예능을 셰프들이 장악했다.

19일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는 이연복-레이먼킴-강레오 셰프가 출연, ‘최고의 주안상’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같은 시간 MBC ‘진짜사나이’에서는 샘킴이 출연해 취사반에서 땀을 흘렸다.

사회에서는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이들이지만, 예능의 속성을 피해가지는 못했다. 이날 강레오 셰프와 샘킴은 평생 잊지 못할 굴욕 아닌 굴욕을 맛봐야했다.

# 강레오, 짜자면을 얼굴로 먹다!


강레오
강레오


강레오



김준호와 짝을 이뤄 저녁 복불복을 경험하게 된 강레오는 손을 대지 않고 짜장면을 먹어야 하는 미션에서 고난을 겪었다.

강레오는 불어버린 짜장면을 먹으려 안간힘을 썼고 얼굴은 어느새 짜장 범벅이 됐다. 급기야 짜장면이 콧구멍에 들어가는 불상사가 일어나 웃음을 자아냈다.

강레오 자신도 웃겼는지, 그는 웃음을 참지 못했고 그럼에도 포기를 끝까지 최선을 다해 짜장면을 먹었다. 강레오의 굴욕에 김준호는 “셰프인데 어떡하냐”고 넌지시 말을 건네기도.

이날 강레오는 줄넘기를 하다가 김준호와 이마 박치기를 하는 등 고전 몸개그를 펼쳐 눈길을 끌기도 했다.

# 샘킴, 소시지 태우고 하는 말이


샘킴
샘킴
샘킴

이날 샘킴은 선임이 기름을 부은 냄비를 발견하지 못하고, 아무것도 없는 냄비에 소세지를 넣어 요리하다 태우는 참사를 일으켰다.

이규한이 “타는 냄새 난다. 태운 것 아니냐”고 걱정하자 샘킴은 “스모크향이다”고 변명했고 이에 이규한은 “스모크향은 무슨. 다 태운 것이다”고 대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선임으로부터 “왜 어떤 냄비인지 묻지 않았냐”고 면박을 받은 샘킴은 야채 튀김을 기름에서 제때 건져내지 못해 이모님들의 구박도 들어야 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1박 2일’ ‘진짜사나이’ 방송화면 캡쳐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