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1박 2일’


‘1박 2일’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아기로 변신한 이연복 셰프부터 사인 기계로 변신한 정준영까지. ‘1박2일’이 웃음을 자아내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19일(오늘) 오후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전통주에 걸맞은 최고의 주안상을 찾아 떠난 ‘최고의 주안상’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주 짝을 이뤄 전국 각지로 퍼진 김주혁-레이먼 킴, 김준호-강레오, 차태현-조세호, 데프콘-이연복, 김종민-김민준, 정준영-샘 해밍턴은 이번 주 각 팀 별로 전략가 모드에 들어가 최고의 막걸리 주안상을 위한 치밀한 전략을 세워나갈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선 지난 주 카리스마를 뽐냈던 이연복의 반전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연복은 턱 받침처럼 수건을 목에 두르고 초롱초롱하게 눈을 빛내고 있는데 그 모습이 마치 아이같이 해맑아 보여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스틸 속 정준영은 방 한 켠에 엎드려 마치 사인 기계가 된 듯 사인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그는 사인을 하는 내내 신이 난 듯 해맑게 웃으며 자기 자랑을 이어갔다는 후문이어서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외에도 강레오는 머리에 수건을 두르고 마치 일본만화에 등장하는 주방장 캐릭터 같은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가 하면, 김민준은 종이를 먹으려는 듯 거리낌 없이 입 쪽으로 종이를 가져가고 있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폭소를 유발하고 있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제공. K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