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배우 김용건이 아들 하정우와 선물로 신발을 주고 받는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방송인 전현무가 어머니의 선물을 자기 위해 패셔니스타 김용건과 함께 쇼핑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건은 “아들(하정우)의 발이 290mm라 주로 이태원에 (쇼핑을 하러) 간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용건은 아들과 주로 신발을 선물한다며 “지난 번에 외국 나가서 선물을 사다 준다고 하기에 사지 말라고 했다”라고 말했다고 고백했다. 이유는 하정우가 아버지 김용건의 까다로운 취향에 맞추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

김용건은 “아들에겐 미안하지만 사다준 것 중 두어 개 안 신은 것도 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김용건은 “그래도 선물을 사다준다고 하기에 기대는 했는데 그냥 왔더라”라며 내심 아쉬움을 드러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