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기준
엄기준


엄기준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배우 엄기준이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구며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

지난 11일(토), 12일(일) 양일, 일본 도쿄 야마노홀(YAMANO HALL)에서 열린 팬미팅에서 1500 여명의 현지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지며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한 것.

‘음악과 이야기’라는 주제 아래 열린 팬미팅은, 뮤지컬 배우 엄기준의 노래실력과 함께 배우 엄기준의 작품 히스토리는 물론 팬들이 궁금해 마다하지 않는 인간 엄기준의 진솔한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 펼쳐졌다.

엄기준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지금 이 순간’을 부르며 무대 위로 등장,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팬미팅의 문을 활짝 열었다. 이어 MBC ‘김치 치즈 스마일’ KBS2 ‘그들이 사는 세상’ OCN ‘더 바이러스’등 데뷔작부터 최근 작품 중 ‘Best of Best 5’를 선별해 작품 활동에 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소개하며 팬들과 함께 베스트 러브신을 뽑아 행운의 팬과 재연을 하는 ‘코너 속의 코너’를 진행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어진 ‘Q&A’ 코너를 통해 팬들과 한 뼘 더 가까워지는 시간을 마련, 팬들의 질문에 솔직하게 답변하며 소통하는 등 화기애애한 시간을 가진 엄기준은 이에 그치지 않고 직접 객석으로 내려가 팬의 한 마디 한 마디에 귀 기울이며 성심 성의껏 대답해주는 따뜻한 면모를 선보였다.

설레는 시간 속 1부를 마무리 한 엄기준은 특별 게스트로 함께 자리한 뮤지컬 배우 백민정과 함께 뮤지컬 ‘삼총사’ ‘몬테크리스토’ ‘레베카’ ‘잭 더 리퍼’ 등 노래를 부르며 한 편의 뮤지컬을 연상케하는 무대를 선보이는 등 아름다운 화음을 자랑해 팬미팅의 열기를 더욱 고조시키기도.

더불어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공연과 토크 시간에도 팬들 한 명 한 명에게 일일이 달달한 눈맞춤을 선사하는가 하면, 평소 엄기준이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닌 모자와 특별한 선물 세트까지 전달하며 팬들을 감동시키는 동시에 한 명의 팬을 위한 세레나데와 폴라로이드 선물 등 오직 팬만을 위한 선물로 수 많은 팬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이렇게 이틀에 걸쳐 일본의 팬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낸 엄기준은 “데뷔 20주년 기념으로 준비한 팬미팅인데 이 시간이 여러분들 마음에 들었는지 잘 모르겠네요. 앞으로 30년, 40년 계속해서 찾아올 테니 그때도 오셔서 지금처럼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이틀 동안 여러분 덕분에 너무나 행복했습니다. 많은 사랑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또 감사 드립니다. 앞으로 좋은 작품, 무대로 인사 드리겠습니다.”라고 전하며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싸이더스HQ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