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 정은 인턴기자] ‘나가수3’ 큰 형님 소찬휘가 김현정의 ‘멍’으로 가왕전 6강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상승세 속에서 세 번의 1위를 거머쥔 소찬휘는 ‘티어스’로 역대급 무대를 꾸몄던 메탈기타리스트 ‘윤두병’과 함께 무대에 올라 전매특허 록스피릿을 불태웠다고 전해져, 그와 맞붙을 상대가 누굴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는 17일(금) 밤 10시 방송되는 MBC 대표 음악버라이어티 ‘나는 가수다-시즌3’(이하 나가수3)에서는 여섯 팀이 1:1 매치로 승패를 가르는 가왕전 6강이 펼쳐지는 가운데, 소찬휘의 선곡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가왕전 6강은 가수들이 1:1로 맞붙어 한 팀은 탈락하고, 한 팀은 ‘가왕전 결승’에 진출하는 벼랑 끝 승부가 펼쳐질 예정이어서 가수 모두를 긴장케 했다. 소찬휘는 무대에 앞서 지난 자신의 무대를 되돌아보며 “내 인생에 가장 위대한 도전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비장한 각오를 다지더니, 자신과 맞붙을 상대를 확인하곤 “너무 잔인해”라며 애교 섞인 불만을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찬휘의 선택은 정면승부였다. 앞서 ‘나가수3’에서 자신의 곡 ‘티어스(Tears)’를 함께 했던 스페셜 기타리스트 윤두병을 대동해 자신이 제일 잘 할 수 있는 강렬한 ‘록’으로 최고의 무대를 꾸미려 한 것. ‘크래쉬’ 출신이자 현재 ‘차퍼스’ 리더인 윤두병은 대한민국에서 손꼽히는 헤비메탈 기타리스트다.

무엇보다 소찬휘는 김현정의 메가 히트곡 ‘멍’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해 모두를 집중시켰는데, 현란한 기타 리프와 강렬한 사운드 속에서도 이를 뚫고 나오는 시원한 고음을 선보여 관객을 사로잡았다.

또한 “시조새인줄 알았다”는 다른 가수들의 말처럼 재킷 양 팔에 달린 화려한 ‘수술 패션’은 ‘멍’의 포인트 안무를 할 때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등 그의 ‘화려한 비상’을 예감케 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소찬휘는 가왕전 6강을 넘어 결승에 오를 수 있을지, 그와 맞붙을 상대가 누굴지는 오는 17일 밤 10시 방송되는 ‘나가수3’ 가왕전 6강을 통해 공개된다.

13주 동안 단 한 명의 가왕을 뽑는 ‘나가수3’는 귀 호강, 귀 정화 음악 버라이어티로 탄생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가왕 선정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나가수3’는 오는 17일 밤 10시부터 75분간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