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진실 기자] 프랑스의 유력일간지 리베라시옹(Liberation)이 가수 윤미래를 세계적인 천재 뮤지션 로린 힐(Lauryn Hill)에 비교되는 한국의 아티스트로 집중 조명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리베라시옹은 최근 윤미래와 진행한 인터뷰 기사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대서특필했다. 이 매체는 “윤미래가 그녀의 백그라운드, MFBTY, 그리고 현재의 한국 힙합씬에 관해 말하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필굿뮤직의 공동 설립자이자 현재 한국에서 유명한 여자 래퍼인 윤미래의 음악 인생을 상세히 다뤘다.

리베라시옹은 “윤미래는 타샤(Tasha) 또는 티(t)로도 알려져 있다. 이 아티스트는 때때로 로린 힐(Lauryn Hill)과 비교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윤미래는 타이거JK, 비지와 MFBTY라고 불리는 그룹을, 필굿뮤직이라는 레이블을 함께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따르면 윤미래는 “나는 ‘한국의 유일한 여자 래퍼’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항상 같은 대답을 했다. 나는 유일하지 않을 뿐 더러 재능있는 래퍼들이 많이 있다. 단지, 우리가 그들의 음악을 들을 기회가 많지 않을 뿐이다”고 밝혔다.

반면 정형화돼 가는 랩 스타일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윤미래는 “일부 (래퍼들)는 명백하게 정형화됐다. 그러나 텔레비전에서 대단한 잠재력을 가진 사람을 보기도 한다”며 “힙합은 지금 트렌드고, 다양한 형태의 힙합 스타일을 보여주기 위해 더 큰 언더그라운드신을 필요로 한다”고 설명했다.

윤미래는 지난달 19일 타이거JK, 비지(Bizzy)와 함께 프로젝트 그룹 MFBTY의 첫 번째 정규앨범 ‘원다랜드(Wondaland)’를 발표했다. 이 앨범은 국내를 넘어 해외 팬들의 관심 속에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세계를 기반으로 한 SNS를 중심으로 입소문을 얻고 있으며 그 결과 빌보드 월드차트(4월 첫째주) 8위에 진입하는 쾌거를 거뒀다. 현재 리베라시옹 외에도 세계 유력 매체들의 인터뷰 요청도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FBTY는 지난 2013년 결성 당시부터 해외 팬들로부터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당시 프랑스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의 음악 마켓인 미뎀(MIDEM)에서 데뷔 무대를 가졌으며, 주최 측으로부터 “백인을 손들게 한 유일한 아시아의 아티스트”라는 극찬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타이거JK는 미국 유명 힙합 매거진 XXL이 발표한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래퍼 15인’에, 윤미래는 미국 MTV 이기(iggy)가 선정한 ‘세계 최고의 여성 래퍼 톱12’에 선정된 바 있다.

최진실 기자 true@
사진제공. 필굿뮤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