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정창욱이 ‘순결한 튀김’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4차원 대세남 강균성의 냉장고를 놓고 벌이는 셰프들의 치열한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식의 ‘맛 깡패’ 정창욱과 42년 경력의 중식 고수 이연복의 세기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정창욱은 이연복을 이기고 싶다는 마음으로 평소 자주 하던 간장 소스도 포기한 채 태국식을 선택했지만, 옆에서 펼쳐지는 이연복 셰프의 엄청난 솜씨에 “기권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자신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정창욱은 사과,치즈와 함께 고소하게 튀겨낸 안심 튀김과 태국식 소스를 만들어내며 시선을 끌었다. 튀김을 맛본 강균성은 “너무 맛있어요. 대박”이라며 ” 어떻게 살면서 이런 음식을 맛볼 수가 있지”라고 말하며 감탄했다. 그는 소스의 맛도 “기가 막히다”라고 말하며 강한 감동에 박수를 치며 멋진 요리를 만든 두 사람에게 허리를 90도로 숙여 인사를 했다.

이날 정창욱은 중식 고수 이연복셰프를 꺾고 대결에서 승리하며 8승을 올려, 전무후무한 ‘맛 깡패’로서의 위력을 과시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