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이 ‘고기 차이나’ 요리로 고수의 솜씨를 입증했다.

1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4차원 대세남 강균성의 냉장고를 놓고 벌이는 셰프들의 치열한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일식의 ‘맛 깡패’ 정창욱과 42년 경력의 중식 고수 이연복의 세기의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이연복셰프는 순백색 유린기와 엄청난 솜씨로 스튜디오의 셰프들을 감탄하게 했다. 이날 이연복셰프는 자신의 비법을 술술 말하면서도 “뭐 어때”라고 말하며 고수의 여유를 보여줬다.

이날 이연복 셰프는 유린기와 중국식 채끝살 볶음을 만들어내며 시선을 끌었다. 이연복의 유린기를 맛본 강균성은 황홀한 표정을 지으며 “진짜 대박이야”라며 “완전 유린당했어요. 이 유린기한테”라고 말하며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이어 이연복의 중화풍 고기 요리를 맛본 강균성은 평소 굴소스는 질려서 잘 안먹는다고 말하며, “(강균성의) 어머니가 이런 맛을 낼 수 있다면 굴에서 살아도 좋다”라고 말하며 감탄했다.

이날 이연복은 엄청난 요리를 만들어냈음에도 정창욱에 안타깝게 패하며 승을 추가하는 것에는 실패했다. 이연복은 패배의 원인으로 “역시 두 가지는 무리수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