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디오 찬열
‘컬투쇼’ 디오 찬열


‘컬투쇼’ 디오 찬열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엑소 찬열과 디오가 연기자 인맥을 과시했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엑소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한 청취자는 ‘찬열 씨 ‘장수상회’ 잘 봤어요. 가장 친해진 배우는 누군가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찬열은 한참을 망설이다 “없다. 큰 배역이 아니라 촬영분이 많지 않아 겹치지 않았다”며 “박근형 선생님과 조금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컬투는 “이목구비가 닮은 것 같다”고 말했고 찬열은 “박근형 선생님처럼 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괜찮아 사랑이야’와 영화 ‘카트’ 등에 출연한 디오에게 컬투는 “염정아가 나왔을 때 깜짝 전화연결도 했다. 요즘에도 연락하느냐”고 물었다. 디오는 “요즘에는 연락을 잘 못한다”며 아쉬운 목소리를 냈다. 이어 컬투는 조인성을 언급하며 친분을 물었다. 디오는 “드라마 끝나고 많이 가까워졌다”고 말했고 멤버들은 “멤버들 보다 자주 본다”, “멤버 만큼 자주 만난다”며 귀여운 볼멘소리를 냈다. 컬투는 디오에게 조인성과 함께 나올 것을 부탁했고 “나올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인성이 형이 나와주면 많이 재밌을 것 같다”고 진지한 목소리로 말했다. 엑소 멤버들은 “인성이 형~”이라며 장난기 가득한 목소리로 디오를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엑소는 ‘콜 미 베이비(Call Me Baby)’로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