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디오 찬열
‘컬투쇼’ 디오 찬열


‘컬투쇼’ 디오 찬열

[텐아시아=윤소희 기자] 엑소 찬열이 디오의 난시로 인한 에피소드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엑소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문자를 읽던 디오는 눈을 게슴츠레 떴고 컬투는 이를 화가 났다고 오해했다. 이에 디오는 “시력이 나쁜 건 아닌데 난시가 심하다”고 밝혔고 컬투는 “라식으로 이런 건 안되느냐”고 물었다. 디오는 “라식 해야한다”고 답했다. 이어 컬투는 “디오가 인상이 고와서 오해를 살 수도 있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호는 “가끔 우리가 멀리서 부르면 그렇게 쳐다봐서 오해가 생긴다”고 말했다. 찬열은 “안 친했을 때 에피소드가 있다. 프로필 촬영하는 날 디오가 앉아있었는데 계속 눈을 그렇게 뜨고 있더라. 그래서 수호 형과 카이랑 셋이서 ‘쟤 인상 안 좋다’고 이야기 한 적 있다. 사실은 정말 인상이 곱고 좋은 친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엑소는 ‘콜 미 베이비(Call Me Baby)’로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두시탈출 컬투쇼’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