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빛 연인들
장미빛 연인들


장미빛 연인들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이장우가 친모 장미희를 받아들였다.

5일 방송된 MBC ‘장미빛 연인들’ 50회에서는 고연화(장미희)가 자신의 친모임을 알고 충격을 받은 박차돌(이장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차돌은 이 사실을 부정하며 고연화에게 “내게 엄마는 날 키워준 엄마 뿐”이라고 말하기도 했지만 결국 자신의 말을 후회하며 눈물을 흘렸다.

정시내(이미숙)의 말을 따라 딸 초롱이와 함께 고연화의 집을 찾아간 박차돌은 함께 식사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고연화는 박차돌에게 “이렇게 만난 게 꿈만 같다”라고 말했다. 박차돌은 “어제 일은 죄송했다”라며 자신이 했던 말을 후회하고 사과했다.

이에 고연화는 “이렇게 와준 것만으로도 고맙다. 너무나 보고 싶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박차돌 역시 “사실 저도 보고 싶었다”라며 고연화와 포옹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MBC ‘장미빛 연인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