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2
차두리2


차두리2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안정환이 차두리를 극찬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8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뉴질랜드와 평가전을 치렀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차두리는 14년간 달았던 태극마크를 반납할 계획이다

안정환은 중계 초반 그라운드로 입장하는 차두리를 지켜보며 “한국 선수 중 차두리 같은 스피드와 체력, 힘을 겸비한 선수는 없다”고 치켜세웠다. 이어 “당분간 차두리 같은 선수가 나오기 힘들 것”이라며 후배의 마지막은 응원했다.

차두리는 이날 주장 완장을 차고 경기장에 나섰다.

한판 뉴질랜드전에는 차두리, 기성용, 한국영, 김영권, 손흥민, 남태희, 한교원, 지동원, 김주영, 박주호, 김진현이 선발 출전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MBC 한국 뉴질랜드 중계 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