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이덕화가 검은 흑심을 드러냈다.

30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왕식렴(이덕화)은 자신을 배신한 왕욱(임주환)에 분노했다.

이 날 방송에서 왕식렴은 황제자리를 포기하고 신율(오연서)을 살린 왕욱에 “그 놈이 다 망쳤다”며 분노했다.

이어 자신의 아들 왕풍(강기영)에게 “이제 허수아비 황제는 필요없다. 호족의 나라 고려가 아니더냐. 호족의 왕이 황제가 되는 것이 마땅하다. 평양성이 복건되어 새로운 황궁이 되면 그 곳이 나의 집이다”며 황제자리를 향한 본심을 드러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