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탈출 컬투쇼’ 정상훈
‘두시탈출 컬투쇼’ 정상훈


‘두시탈출 컬투쇼’ 정상훈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배우 정상훈이 양꼬치 가게를 하겠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정상훈과 가수 뮤지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뮤지는 정상훈에게 “실제로 양꼬치 가게를 할 생각이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상훈은 “안 그래도 상표 등록을 하려고 한다. ‘양꼬치엔 칭따오’로 할까 한다”라고 말했다. 컬투는 “‘양꼬치엔 칭따오’는 너무 기니까 ‘양따오’는 어떠냐”며 요식업 선배다운 모습을 보였다.

정상훈은 컬투에게 “같이 할 생각 없느냐”고 물었고 정찬우는 단호하게 “없어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균은 “치킨으로 충분하다. 엄청 바쁘다”며 잘나가는 치킨 CEO의 모습을 보였다.

정상훈은 케이블채널 tvN ‘SNL 코리아’에 출연 중이다.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