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임주환이 오연서의 곁을 지키기 위해 청해상단으로 들어갔다.

30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신율(오연서)과 왕욱(임주환)이 국혼을 준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정종(류승수)은 왕소(장혁)를 살리기 위해 왕욱과 신율에게 국혼을 명했다.

신율은 왕소와의 이별에 모든 것을 체념한 얼굴로 국혼을 준비했다.

왕욱은 여원(이하늬)을 찾아가 “청해상단에 가서 살겠다. 누이에게 부탁 할 일이 있다. 고려의 명의들은 누이가 잡고 있지 않냐. 냉독증 치쵸법을 찾아달라”며 부탁했다.

신율은 자신을 걱정하는 청해상단 가족들에게 “다들 마음을 다해 전하를 맞이 해 달라”고 말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