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뒷이야기
빛나거나 미치거나 뒷이야기


빛나거나 미치거나 뒷이야기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빛나거나 미치거나’ 배우 김뢰하가 촬영장 뒷 이야기를 전했다.

MBC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 윤지훈)에서 고려 최고무사 은천 역으로 분한 김뢰하는 극중 조의선인 수장 장혁을 보필하면서 생기는 남남케미로 사랑을 받고 있는 소감을 전했다. 그는 왕소(장혁)와의 찰떡콤비에 대해 “왕소 전하와는 시키지 않아도 호흡이 척척 잘 맞아서 좋은데 남남케미는 약간 닭살 돋는다”고 솔직하게 밝혀 시선을 끌었다.

김뢰하는 왕소와의 첫 만남부터 지금까지 무엇이 달라졌냐는 물음에 “금강산에서 혼자 살다 온 왕소를 왕건에게 처음 소개 받았을 때 걱정이 먼저 앞섰다. 그래서 천방지축인 왕소를 시시콜콜 쫓아다니며 이런 저런 잔소리를 늘어놓았는데 지금은 세상물정 다 깨우친 왕소가 시키는 대로만 하며 잘 보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극중 변장을 많이 한다고 해서 팬들 사이에서는 ‘변장술사’로 불리우는 김뢰하는 가장 기억에 남는 변장술에 대해 “홍규의의 집에서 청동거울을 바꿔치기 하는데 성공한 청동그릇 세척사 늙은이”라며 “이 장면은 시청자에게 반전과 통쾌한 재미를 선사한 변장술이라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다. 그가 청동그릇 세척사 늙은이로 분한 장면은 ‘빛나거나 미치거나’ 팬들에게 깨알 재미를 선사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극중 조의선인으로 활동하는데 힘든 점으로 김뢰하는 주저 없이 집이 없다는 것을 꼽았다. 그는 “은천은 집이 없어서 맨 길바닥 또는 주막에서 산다. 지금도 길바닥에서 잠복하거나 자고 있을 것이다”라며 남에게 알려지지 않은 고충을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뢰하는 “‘빛나거나 미치거나’ 촬영 현장 분위기가 화기애애하고 너무나 좋다. 그 중에서도 촬영장에서 애교를 가장 많이 부리는 사람은 세원(나종찬)이다. 세원은 막내답게 선배들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또, 왕소와 신율(오연서)이 만들어내는 환상 케미를 옆에서 지켜보는데 굉장히 부럽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뢰하는 팬들에게”종영까지 4회를 앞두고 있는 ‘빛나거나 미치거나’가 클라이막스로 치닫고 있는데 앞으로도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다.

한편, 저주받았다는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했던 황자 왕소와 버림받은 발해의 공주 신율이 하룻밤 혼례를 인연으로 운명적 사랑을 하는 과정을 그린 로맨틱 사극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MBC에서 방송된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메이퀸 픽처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