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가족 박주미 박명수
용감한 가족 박주미 박명수


용감한 가족 박주미 박명수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용감한 가족’ 박주미가 박명수의 놀림에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

27일 방송된 KBS2 ‘용감한 가족’9회에서는 라오스 콕싸앗 소금마을에서 생활하는 ‘용감한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는 박주미를 놀리며 ‘나쁜 남자’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처음에는 “팔이 짧다”며 디스하던 그는 이어 그녀의 낮은 목소리를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의 어머니 목소리와 같다며 놀려 그녀의 분노를 샀다.

결국 처음엔 차분하고 우아했던 박주미는 분노에 휩싸여 “입을 대”라고 박명수에 말하며 박명수의 입술을 때려, 온 가족을 호흡곤란 상태로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명수의 놀림은 끝나지 않았다. 박주미는 가부좌를 틀며 차분한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지만, 박명수의 끊임없는 놀림에 결국 포기하고 가족들에게 큰 웃음을 주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KBS2 ‘용감한 가족’ 방송 화면 캡처

용감한 가족, 심혜진, 이문식, 박명수, 박주미, 강민혁, 설현, 핫이슈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