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가족 남자들
용감한 가족 남자들


용감한 가족 남자들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용감한 가족’ 남자들의 이유있는 반란이 시작됐다.

27일 방송된 KBS2 ‘용감한 가족’9회에서는 라오스 콕싸앗 소금마을에서 생활하는 ‘용감한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슬러시에 푹 빠진 바람에 남자들만 염전에서 고생하는 일이 벌어졌다. 화가 난 남자들은 그들을 데리러 온 박주미에 ‘귀가 거부’선언을 하며 여자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했다.

박주미의 애교에도 풀리지 않은 연기를 한 박명수를 필두로 남자들은 집에 돌아가지 않은 채 쌀국수를 먹었고, 여자들은 식은 닭죽을 먹으며 그제서야 깊은 후회에 빠졌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KBS2 ‘용감한 가족’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