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가족 슬러시
용감한 가족 슬러시


용감한 가족 슬러시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용감한 가족’ 세 여자의 ‘슬러시 먹방’이 눈길을 끌었다.

27일 방송된 KBS2 ‘용감한 가족’9회에서는 라오스 콕싸앗 소금마을에서 생활하는 ‘용감한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자들이 일하러 간 사이, 장을 보러 갔다가 슬러시에 푹 빠져버린 세 여자의 슬러시 막방이 그려졌다. 닭죽을 만들어 가져가겠다고 이야기했던 그들은 슬러시에 빠지는 바람에 본분을 잊고 말았다.

이들은 “얼음이라서 좋다”며 슬러시에 푹 빠져, 결국 “일하러가지 말자”고 말하며 염전으로 향하는 대신 우아한 일탈을 즐겼다. 이들은 결국 닭죽을 가져가는 것을 포기하고 남자들을 부르러 가기로 해 웃음을 샀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KBS2 ‘용감한 가족’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