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배두나


배두나

[텐아시아=정시우 기자]배두나가 아시안필름어워즈(AFA)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다.

25일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 리조트 베네시안 극장에서 열린 제9회 아시안필름어워즈(AFA)에서 배두는 ‘도희야’로 여우주연상 트로피를 안았다.

배두나는 ‘5일의 마중’ 공리, ‘디어리스트’ 조미, ‘내 생애 첫 번째 마가리타’ 칼키 코출린, ‘카미 노 츠키’ 미야자와 리에, ‘황금시대’ 탕웨이 등과 경합해 여우주연상의 주인공이 됐다.

‘도희야’는 지방 소도시 파출소 소장으로 발령받은 영남(배두나)이 아빠와 할머니에게 학대받는 소녀 도희(김새론)를 도와주려다 예기치 않은 사건에 휘말리는 과정을 그린 영화. 배두나는 마음의 상처를 안고 외딴 바닷가 마을 파출소장으로 좌천된 영남을 연기해 호평 받았다.

배두나는 “영화제에 초청 된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운데 이렇게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 영화배우로써 국경과 장소 가리지 않고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특히 배두나는 한국어와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신인상 시상을 해 주위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는 후문.

한편 배두나는 ‘도희야’를 통해 제23회 금계백화영화제 금계(국제부분)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최근 제20회 춘사영화상에서 여자우수연기상을 받았다. 이번 제9회 아시안필름어워즈 여우주연상 까지 거머쥐며 한국 뿐 아니라 세계적인 배우로 당당히 자리매김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제공. 샛별당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