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김지영 아들
해피투게더 김지영 아들


해피투게더 김지영 아들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해피투게더’ 김지영이 아들이 자신의 드라마를 보지 않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2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는 워킹맘 특집으로 진행됐으며, 김지영, 변정수, 이혜원, 이윤진, 김미려 다섯 사람의 일과 사랑 육아를 모두 잡은 팔방미인 워킹맘이 등장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지영은 남편 남성진의 데칼코마니 아들 경목 군의 일화를 공개했다. 김지영은 아들이 “예전에는 부모님의 연기를 보고 “나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라고 말하더니 자신이 당하고 우는 부분을 보고 덩달아 운 이후로는 부모님이 나오는 부분을 보지 않으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런 아들때문에 김지영은 최근에는 “역할에 신경쓰게 된다”고 전하며 아이 가진 배우의 고민을 토로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KBS2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