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댄싱9′ 시즌3 마스터
Mnet ‘댄싱9′ 시즌3 마스터


Mnet ‘댄싱9′ 시즌3 마스터

[텐아시아=최보란 기자]‘댄싱9’가 배출한 최고의 댄서들이 펼치는 춤의 향연이 시작된다.

오는 4월3일 첫 방송되는 Mnet ‘댄싱9′ 시즌3는 기존 방식과 다르게 온라인 투표를 통해 발탁된 각 10인의 정예멤버들이 불꽃 튀는 맞대결을 벌이는 올스타전으로 꾸며진다. 시즌1과 시즌2에서 실력을 입증한 댄서들이 정예멤버로서 자존심을 걸고 ‘최고의 댄서’ 타이틀을 가린다.

첫 방송을 앞두고 26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진행된 Mnet ‘댄싱9′ 제작발표회에서는 베일에 감춰졌던 각 팀 10인의 정예 멤버들이 모두 공개됐다.

‘레드윙즈’ 멤버로는 시즌1 MVP 하휘동을 비롯해 이루다, 김홍인, 소문정, 이선태, 남진현, 시즌2 최수진, 손병현, 이유민, 신규상 등이 함께 한다. ‘블루아이’에서는 시즌2 MVP 김설진을 필두로 박인수, 안남근, 김기수, 윤전일, 김태현, 이지은, 시즌1 한선천, 홍성식, 김솔희가 팀을 꾸렸다.

댄서들의 각오도 남달랐다. 지난 시즌 마스터로 활약했떤 하휘동은 “마스터였다가 이번에 플레이어로 같이 하게 됐다”며 “제가 제작진에 불평 불만 가장 많이 하는 댄서가 아닐까 생각한다. 다른 댄서보다 2배가 힘들다. 나이가 있는데 또 춤추게 하냐고 제작진한테 투정 부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시청자들이 원하시니까 저도 다시 한 번 이를 악물고 춤을 춰볼까 한다”며 “하지만 저에게 큰 특권을 주신 것 같다. 시즌2에서 봤던 최수진씨 김설진씨와 춤을 출 수 있다는 점도 감회가 새롭다”고 각오를 밝혀다.
이민우, 우현영, 박지우 마스터가 세 시즌 연속 ‘레드윙즈’ 마스터로 출연한다. ‘블루아이’에는 김수로, 박지은, 이용우 마스터가 다시 뭉쳤다. 방송인 오상진이 올스타전의 MC로 확정돼 3년 연속 시청자들을 찾는다.

마스터들의 포부는 더욱 커졌다. 김수로는 “시즌2때는 우승을 목표로 전략을 짰지만, 시즌3는 전략보다도 정예 멤버들이 훌륭한 무대를 펼칠 수 있도록 보좌하는 역할을 하겠다”며 “팀을 떠나 좋은 무대가 나오면 일어나서 박수를 치고 응원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대한민국 국민모두를 춤추게 하는 무대가 나오길 바라는 응원의 마음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민우는 “마스터의 위치에 있으면서 부담감이 없는 건 아니다”라며 “마스터는 팀원들에 에너지를 주는 역할이다. 결과는 정예멤버들이 하는 일이다. 이들의 멘탈이 무너지지 않게 잘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013년 첫 선을 보인 ‘댄싱9’은 스트리트, 현대무용, 한국 무용, 발레, 댄스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댄서들이 국적, 성별, 연력을 뛰어넘어 하나 되는 무대로 큰 호응을 얻었다. 방송을 통해 많은 스타 댄서들을 탄생시키며 대한민국에 춤 열풍을 몰고 왔다.

시즌3에서는 2013년 시즌1의 우승팀인 ‘레드윙즈’와 2014년 시즌2 우승팀인 블루아이가 각 팀의 올스타 정예멤버를 선발해 진정한 우승팀을 가린다는 점에서 지난 시즌과는 색다른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은 ‘7전4선승제’로 총 10회 중 7회 공연으로 채워지며, 라인업에서 탈락되는 ‘벤치멤버’ 제도 도입과 ‘100인의 심사단’을 신설해 더욱 독하고 긴장감 넘치는 볼거리가 기대된다.

연출자 이영주PD는 “이번 시즌은 ‘7승4선승제’를 통해 10회 중 7회가 공연으로 채워쳐 더욱 풍부한 공연을 볼 수 있다”며 “또 이번 시즌3는 이미 시즌 1, 2를 통해 검증된 멤버들의 대결이기에 승부에 집중하고자, 승리할 경우 상대편의 멤버 2명을 벤치 멤버로 지명하는 장치를 뒀다. 이는 다음 승부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100인의 심사단’은 지난 시즌을 통해 대중들이 댄스에 관심을 갖고 보는 수준도 높아졌다는 것을 느껴서 신설하게 됐다. 전문적인 관점의 평가와 시청자들의 눈을 통해 공평한 승부를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시즌3를 올스타전으로 기획한 이유에 대해서 오광석 CP는 “어떤 부분이 대중들에게 재미를 줄고 관심을 모을까 고민했다. 프로그램 기획 회의 때 브레인 스토밍을 하다가 사소한 의견이 발전해서 된 경우다”라고 밝혔다.

이어 “두 팀의 라이벌 의식이 굉장히 강하고 시즌1은 레드윙즈가, 시즌2는 블루아이가 우승했는데 과연 시즌1, 2의 정예멤버가 대결 했을 때 최종 우승은 누가 될까가 시발점이 됐다”며 “남진과 나훈아 처럼 영원한 라이벌이 있듯이 하휘동과 김설진이 맞붙었을 때 누가 이길까라는 흥미로운 의문에서 꾸리게 됐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갈라쇼, 공연도 많이 하는데 댄스에 관심없었던 분들도 재미있게 보시고 가는 것을 많이 봤다. 실력으로 입증이 된, 시청자들이 뽑은 정예 멤버들이 돈을 주고도 못 볼 공연을 만든다는 생각으로 제작할 것. 어마무시한 시즌3가 될 것”이라고 기대를 당부했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CJ E&M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