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인간
투명인간


투명인간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호텔 직원이 강호동과의 인연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KBS2 ‘투명인간’에서는 출연진이 호텔리어를 체험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강호동은 육성재와 함께 연회장 업무를 맡아 테이블 세팅을 준비했다.

업무 중 강호동은 자신과 세 번째 만남이라는 호텔 직원을 만났다. 강호동 역시 “낯이 익다”라며 직원을 알아봤다.

호텔 직원은 “두 번째 만남은 엄태웅의 결혼식이었다”라고 밝혔다. 결혼식 중 유일하게 자신에게 말을 건 연예인이라는 것.

이에 강호동은 바쁜 호텔 직원을 챙긴 훈훈한 일화를 기대했으나 호텔 직원은 “‘스테이크는 언제 나오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라고 말해 강호동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강호동과 호텔 직원의 첫 만남은 북한산에서였다. 직원은 “25년 전 어린 저와 만난 강호동 씨가 먼저 악수를 청했고 ‘천하장사와 악수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라고 밝혔다.

강호동과 호텔 직원은 25년 만에 다시 악수를 하며 반가워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KBS2 ‘투명인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