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민아
걸스데이 민아


걸스데이 민아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가수 민아가 아버지의 재능을 이어 받았다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허각과 민아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컬투는 민아에게 “돌잔치 때 아이가 무엇을 잡았으면 좋겠느냐”고 물었다. 민아는 “나는 실을 잡았다고 한다. 내 아이는 마이크나 예체능 관련된 것을 잡았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 민아는 부모님 중 가수에 영향을 준 사람이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민아는 “몰랐는데 아버지께서 대학생 때 기타를 치며 노래를 했다더라. 엄마가 이를 보고 반했다 했다”고 답했다. 또 “아버지, 어머니 두분 다 노래를 잘 하신다”고 덧붙여 음악 유전자를 받았음을 말했다.

민아는 지난 16일 첫 솔로앨범 ‘나도 여자예요’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드림티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