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불굴의차여사’
MBC’불굴의차여사’


MBC’불굴의차여사’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이가령이 뇌사 판정을 받아 사망했다.

16일 방송된 MBC’불굴의 차여사’에서는 뇌관을 다친 오은지(이가령)가 결국 뇌사 판정을 받고 사망했다.

지난 방송 오은지는 차에 치여 뇌관을 다친 채 응급실로 향했다. 의사는 “전혀 소생 가능성이 없다”며 사망선고를 내렸다.

이에 차미란(김보연) 오은지를 잡으며 오열했다.김지석(박윤재)은 차미란과 오달수(오광록)에게 “은지를 혼자 가도록 둘 수 없다”며 “은지와 결혼하겠다”고 말 해 충격을 줬다.

미란과 달수는 “말도 안된다”고 만류 했지만 김지석은 무릎을 꿇고 “잡은 손 놓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내 행복은 은지와 함께 있는 것”이라고 말하며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불굴의차여사’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