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MBC 인기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중국 CCTV와 연합해 제작된다.

오는 18일 오후 1시에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중국판 ‘무한도전’ 제작발표회에는 MBC 민완식 콘텐츠사업국장, 예능2국 김구산 부국장 등이 참석해 MBC ‘무한도전’의 본격적인 중국 진출을 알린다.

제작발표회에서는 MBC와 앙시 창조 미디어 유한회사(CCTV 전액 출자 회사), 스태리 프로덕션(Starry Production, 上海?星文化?播有限公司) 측이 참석, 중국판 ‘무한도전’ 시즌1 협력 의향서 체결을 진행한다.

MBC는 “현재 중국에서 여러 방송사나 제작사가 ‘무한도전’을 제작한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시장에 혼란을 초래하는 일이 있어 피해를 줄이기 위해 MBC가 공식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CCTV에서 방송되는 것 이외에는 MBC와 무관한 것으로 ‘무한도전’으로 오인케 하거나 혼동을 유발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향후 MBC ‘무한도전’ 제작진은 중국으로 건너가 직접 중국판 제작에 참여하게 된다. 중국판 ‘무한도전’은 총 12회로 제작되며 CCTV-1에서 올해 10월말 황금시간대인 일요일 저녁 8시부터 방송 예정이다.

텐아시아=장서윤 ciel@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