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돈PD가 간다’ 방송내용과 관련, 억울함을 호소한 요거트 업체 대표 A씨의 글
‘이영돈PD가 간다’ 방송내용과 관련, 억울함을 호소한 요거트 업체 대표 A씨의 글


‘이영돈PD가 간다’ 방송내용과 관련, 억울함을 호소한 요거트 업체 대표 A씨의 글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JTBC ‘이영돈 PD가 간다’ 방송 내용과 관련, 업체 관계자가 억울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해 논란이 일 전망이다.

15일 방송한 ‘이영돈PD가 간다’에서는 국내에서 판매중인 8개 업체의 그릭요거트를 검증하는 내용이 전파를 탔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국내 그릭요거트가 진짜가 아니라는 평가를 내렸다.

이에 요거트 업체 대표 A씨는 한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대해 방송이 악의적으로 편집됐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영돈 PD가 간다. 그릭요거트 방송 왜 이런 식입니까?’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 방송 내용이 교묘히 편집돼 억울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A씨는 “6년 전부터 Y요거트집을 운영했고 유기농 우유만 농축해 그리스식 수제 요거트를 만들고 있다”며 “그릭요거트에 익숙하지 않은 한국인 입맛에 맞춰 산양유 보다는 유기농 우유를 두 배 농축 발효하고 있으며 가당과 무가당 두 가지로 판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촬영과 관련해서는 “이영돈 PD에서 촬영 요청이 왔지만 나는 응하지 않았고 가게에 나 대신 친동생이 있을 때 촬영을 했다”며 이영돈 PD측에서 동생에게 전화를 걸어 유기농 가당 그릭요거트와 유기농 무가당 그릭요거트에 대해 몇 번이고 물어봤다고 전했다.

A씨는”한국인들이 달콤한 맛을 선호해 가당 그릭요거트를 만들고 있지만 무가당 그릭요거트 또한 판매하고 있는데 방송에서는 마치 우리나라 그릭요거트는 너무 달게 만들어 혈당이나 콜레스테롤을 높인다는 식으로 방송했다”고 지적했다.

방송에서는 한국에서 제조되는 그릭요거트는 설탕이 너무 많이 들어가 있어 그릭요거트 맛이라고 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와 관련 A씨는 “가당과 무가당 두 가지를 만들어 판매중임에도 불구, 한국 그릭요거트는 너무 달게 만들어 혈당이나 콜레스테롤을 높인다는 식으로 방송했다”며 “이영돈 PD측이 교묘하게 동생의 얼굴과 업체를 모자이크 처리하면서 마치 자신의 가게를 부도덕한 업체로 몰아갔다”고 강조했다.

해당 논란과 관련, JTBC 측은 “제작진에게 관련 내용을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텐아시아=장서윤 ciel@
사진. 다음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