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주원


주원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배우 주원이 영화 ‘그놈이다’ 크랭크 인에 각오를 전했다.

16일 오후 주원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그놈이다’ 크랭크 인. 잘해보자”라며 각오를 다지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은 흑백 사진으로 강가에 정박하고 있는 배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놈이다’는 동생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내용을 담은 스릴러물이다. 주원과 유해진 주연에 윤준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 팽현준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