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키
샤이니 키


샤이니 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샤이니 키가 도쿄돔 입성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전 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광판을 찍은 영상과 소감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키는 “도쿄돔. 여기 서도 되는 걸까? 머리도 아프고 이런 저런 생각을 하게 되지만 우린 또 해냈고 미쳤다”라고 했다. 데뷔 8년 차에 드디어 도쿄돔에 입성한 것에 대한 벅참을 느낄 수 있다. 키는 ‘파이어(Fire)’ 무대 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키는 “노래를 듣고 있자니 눈물이 안 날 수가 없었다”며 “5만 명이 한 번에 노래 가사를 외워서 불러 준다는 것에 감동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샤이니는 지난 14~15일 양일에 걸쳐 일본 도쿄돔에서 ‘샤이니 월드 2014 ~아임 유어 보이~ 스페셜 에디션 인 도쿄돔(SHINEE WORLD 2014~I’m Your Boy~ Special Edition in TOKYO DOME’을 개최했다. 샤이니는 세 시간의 열정 가득한 무대와 뜨거운 눈물로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