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풍문으로 들었소’ 유호정(왼쪽), 백지연
SBS ‘풍문으로 들었소’ 유호정(왼쪽), 백지연


SBS ‘풍문으로 들었소’ 유호정(왼쪽), 백지연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유호정을 비꼬던 백지연이 결국 백기를 들고 사과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SBS ‘풍문으로 들었소’의 지영라(백지연)가 최연희(유호정)에게 사과하고 선처를 부탁할 것으로 전해져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대학 동창사이인 두 사람은 재원(장호일), 소정(김호정)과 함께 사교모임 멤버지만 서로 못 잡아먹어서 안달인 앙숙관계다. 영라는 연희의 남편 정호(유준상)와 한때 혼담이 오갔으나, 친정이 지하경제 출신이라고 정호의 어머니에게 단칼에 퇴짜를 맞은 과거가 있어 두 사람은 미묘한 라이벌 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것.

지난 방송에서 영라는 연희의 집을 찾아 “우리 현수는 연애 한번 못해보고 시집가게 생겼어, 현진케미칼 장남 집인데, 부모님들끼리 아예 정하자구 난리야”라며 인상(이준)의 결혼을 비꼬며 연희의 속을 뒤집어 놓았다.

특히 재원을 만나고 집으로 돌아가는 연희를 붙잡고는 “좀 더 있다가. 집에 가 봐야 심란하기만 할텐데, 너네 바깥 사돈은 신불자라며,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 말해”라며 비아냥대 결국 연희를 폭발시켰다.

16일 방송될 ‘풍문으로 들었소’에 제작진은 “재계 2위 대산그룹 사모님인 영라가 갑중의 갑 대한민국 최고 로펌 대표의 안주인 연희에게 결국 무조건 잘못을 시인하고 선처를 부탁하는 내용이 전파를 탈 것”이라고 밝히며 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이 사건으로 봄(고아성)과 인상의 사이에도 작은 언쟁이 생길 전망”이라고 전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