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들었소__(1) (1)
풍문으로들었소__(1) (1)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연출 안판석 극본 정성주) 한정호(유준상)의 모발이 지난 6회 방송에서 그려진 사돈 서형식(장현성)과의 몸싸움 도중 심각히 훼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민국 최고의 법무법인 ‘한송’의 대표로 최근에 가늘어지고 있는 머리카락이 유일한 걱정거리인 정호가 한 올 한 올 애지중지 다루던 머리카락이 형식에 의해 한 움큼이나 훼손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두 사람의 신경전이 또 다른 재미를 유발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풍문으로 들었소’는 지난 회에서 정호와 연희(유호정) 부부가 우여곡절 끝에 사돈이 된 형식과 진애(윤복인) 부부를 집으로 초대해 식사를 함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자리에서 정호는 형식 부부에게 큰딸의 취직과 과수원 등을 운운하며, 조용히 시골에 내려가 살아줄 것을 요구하는 갑질을 자행했다.
밑에서 듣고 있던 인상(이준)이 대신나서 장인인 형식에게 사과를 했고, 화가 난 정호는 급기야 찻상을 집어던지며, 인상에게 달려들었다.

난간을 뛰어넘어 인상에게 달려드는 정호와 이를 막으려는 형식, 두 사람의 몸싸움을 말리려는 태우(이화룡), 박집사(김학선), 경태(허정도)가
한데 뒤엉키는 모습에서 6회 엔딩을 장식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7회 방송을 앞두고 ‘풍들소’ 제작진은 “애지중지하는 모발이 훼손된 것을 안 정호는 형식에서 무서운 복수를 계획할 것”이라며 “이를 발단으로 두 사람은 또 다른 에피소드를 만들어내며,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오늘밤 방송을 꼭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풍들소’는 ‘아줌마’, ‘아내의 자격’, ‘밀회’ 등 화제작을 함께하며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멜로를 통해 대한민국 상류사회의 이면과 부조리를 날카롭게 꼬집으며 흥행을 이끌어온 명품콤비 정성주 작가와 안판석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텐아시아=장서윤 ciel@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