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모닝와이드’
SBS ‘모닝와이드’


SBS ‘모닝와이드’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SBS 아침 뉴스 프로그램 ‘모닝와이드’가 방송사고를 낸 데 대해 “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모닝와이드’ 16일 방송에서는 이윤아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던 중 한 여성이 카메라 앞으로 지나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카메라 앞을 지나던 여성은 곧 고개를 숙였지만 해당 장면은 전국으로 방송됐다.

이와 관련 SBS 측은 “신입 FD가 방송이 끝난지 모르고 지나가다 카메라에 잡힌 것 같다”라며 “앞으로 방송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또 “제작진의 부주의에 사과드리며 해당 FD도 실수에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텐아시아=장서윤 ciel@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