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김재중


김재중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김재중을 위해 2천여 명의 일본 팬들이 한국을 찾았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김재중이 15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팬미팅 ‘2015 All of JAE JOONG’을 가졌다. 김재중을 만나기 위해 일본 팬 2천여 명이 국내를 방문하며 근래 한국을 찾은 일본 팬들의 규모 중 최대수치로 눈길을 끌었다”며 “팬미팅에서 김재중은 최근 종영한 KBS2 드라마 ‘스파이’뿐 아니라 그 동안의 작품들에 대한 총망라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김재중은 시상식이라는 콘셉트에 맞춰 보타이와 턱시도를 매치했다. 시상식 중 가장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베스트 섹시’상 부문은 최근 종영했던 김재중 주연의 ‘스파이’의 김선우가 선정되기도 했다. 이에 한 일본관계자는 “스파이가 신개념 가족 첩보물이고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알려졌다. 이에 배우 김재중의 또 한 번의 변신에 대해 벌써부터 일본 내에서도 기대가 높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김재중은 시상식 가운데 팬들을 위한 무대로 2011년 출연작 SBS ‘보스를 지켜라’ OST ‘지켜줄게’, 첫 솔로 미니앨범 수록곡 ‘원 키스(One kiss)’등으로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으며 JYJ멤버 박유천과 김준수는 따뜻한 멘트가 담긴 영상편지를 전했다.

이어 김재중은 마지막으로 ‘공로상’을 팬들에게 돌리며 “팬 여러분 모두 10년 동안 수고 많았다. 팬 여러분들이야말로 나의 가장 큰 업적이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 돌아가는 팬들을 위해 화이트데이 사탕을 준비해 선물하기도 했다.

군 입대를 앞둔 김재중은 오는 28, 29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콘서트 ‘The Beginning of The End’를 통해 국내 팬들과 함께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wild37@
사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