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장혁이 망해버린 청해상단에 찾아와 오연서를 위로했다.

16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신율(오연서)이 왕욱(임주환)의 거짓 증언으로 망해버린 청해상단 일꾼들을 내보내는 장면이 그려졌다.

신율은 물건을 모두 빼앗겨 더 이상 일꾼들에게 줄 삯이 없자, 일꾼들을 불러 “잠시 다른 곳에 가 있으라. 사정이 나아지면 다시 부르겠다”며 일꾼들을 이동시키려고 했다.

이에 경(정우식)과 일꾼들은 “가족이 어떻게 힘들다고 가족을 버리냐”며 나가기를 거부해 감동을 자아냈다.

백묘(김선영)은 이런 경에게 “이 답답한 사람들아 여기 있다간 다같이 굶어 죽어”라며 나가길 권유했지만 꿈쩍 않는 식솔들에 어찌할 바를 몰라했다.

신율은 “미안해요 내가 지금 아무 생각이 안나요. 어디서 뭘 어떻게 정리하고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어요”라며 자신의 속 마음을 털어 놓았고 때 마침 왕소(장혁)이 청해상단으로 들어왔고 유쾌한 목소리로 “뭘 어쩌긴 이럴 때 일수록 뜨끈한걸로 배를 채워야 한다 이래야 머리가 싹 비워져서 좋은 생각이 나온다”며 밖으로 이끌어 분위기를 전환 시켰다.

이어 국밥을 대접하고 “이 국밥 이름이 뭔지 아냐. 왕소머리국밥”이라며 식솔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신율의 기분을 전환시켜줬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