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풍문으로 들었소’
SBS ‘풍문으로 들었소’


SBS ‘풍문으로 들었소’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연출 안판석 극본 정성주) 한정호(유준상)가 자신의 모발 훼손에 분노를 금치 못했다.

16일 방송한 ‘풍문으로 들었소’ 7회에서는 한정호 봄이의 부친 서형식(장현성)과 몸싸움을 벌인 후 자신의 빠진 머리카락을 보고 복수를 다짐했다.

이날 한정호는 몸싸움 끝에 자신의 매무새를 살펴보다 빗에 엉겨 있는 자신의 머리카락을 보고 분노했다. 최근에 가늘어지고 있는 머리카락이 유일한 걱정거리인 정호가 한 올 한 올 애지중지 다루던 머리카락이 형식에 의해 한 움큼이나 훼손된 것에 경악한 것.

정호는 “용서할 수 없다”며 복수의 뜻을 세웠다.

한편, ‘풍들소’는 ‘아줌마’, ‘아내의 자격’, ‘밀회’ 등 화제작을 함께하며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멜로를 통해 대한민국 상류사회의 이면과 부조리를 날카롭게 꼬집으며 흥행을 이끌어온 명품콤비 정성주 작가와 안판석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제왕적 권력을 누리며 부와 혈통의 세습을 꿈꾸는 대한민국 초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텐아시아=장서윤 ciel@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