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이하늬가 장혁에게 오연서를 죽이려고 한 사실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황보여원(이하늬)이 왕소(장혁)에게 신율(오연서)을 죽이려고 한 사실을 털어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황보여원은 왕소에게 “5년 전 개봉에서 승인 없이 이뤄진 혼례를 묻기 위해 부단주를 죽이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왕소는 “서고가 가진 패를 내려놓읍시다. 개봉에서의 혼례, 황제폐하에 대한 독살. 다시 시작합니다”라고 말하며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여원은 왕소가 떠난 자리에 남아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