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청해상단의 모든 영업권이 풍우상단으로 넘어갔다.

16일 방송된 MBC’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는 왕욱(임주환)이 신율(오연서)를 지키기 위해 거짓 증언을 했다.

신율의 청해상단은 누명에 씌여 왕궁의 사찰을 받았고, 그 중 거짓으로 작성 된 장부가 발견됐다.

왕욱은 왕식렴(이덕화)가 “청해상단을 얻지 못한다면 신율의 목숨을 앗아가겠다”는 협박에 신율을 구하기 위해 거짓 증언을 해 청해상단의 모든 영업권이 풍우상단으로 넘어갔다.

왕욱은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청해상단의 사람들에게 “원래는 영업정지를 당하고 옥에 갇혀야 하지만 풍우상단으로 넘겼으니 장사는 할 수 있다”며 위로 아닌 위로를 했다.

백묘(김선영)은 왕욱에게 “청해상단이 아가씨한테 어떤건 줄 아시느냐”며 빌었지만 왕욱은 백묘에게 “이제 더 이상 날 믿지 말거라”라고 말하며 등을 돌려 떠났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빛나거나 미치거나’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