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룸메이트’
SBS’룸메이트’


SBS’룸메이트’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이국주가 대식가의 면모를 보여줬다.

10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에서는 잭슨의 생일을 맞아 최현석 셰프가 셰어하우스를 방문 했다

이 날 최현석 셰프는 잭슨의 생일을 맞이 해 4코스의 요리를 선보였고, 룸메이트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모두 배불리 먹고 최현석 셰프를 배웅한 후 뒷정리를 시작하기 위해 조세호가 부엌으로 들어왔다. 이어 이국주도 세호를 따라들어왔고 무언가를 찾는 듯 두리번 거리다 냄비를 가스레인지 위에 올렸다.

이 장면을 목격한 조세호는 이국주에게 “혹시나 해서 물어본다”며 “혹시 라면 끓이는거냐”며 물었고, 이국주는 품에 안은 라면봉지를 애써 숨기며 부정했다.

이국주는 “만약에 라면 끓여 먹는 거면 너 아는척 안할것”이라는 조세호에 말에도 불구하고 라면을 완성시켰다.

하지만 라면 냄새를 맡은 조세호와 료헤이가 국주에게 다가왔고, “한입만”이라는 두 사람에게 국주는 라면을 내 주고 말았다. 이어 크게 두 입을 먹고 사라진 조세호에 “한 입도 아니고 세 입이나 뺏겼다”며 울상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룸메이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