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배우 조달환이 KBS2 금요드라마 ‘스파이’(극본 한상운, 이강, 연출 박현식) 종영 소감을 전했다.

7일 조달환 소속사 채움 엔터테인먼트 측은 “그 동안 ‘스파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정말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많은 관심과 애정을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다시 한 번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조달환은 종영 소감과 함께 다정한 웃음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한, 손 하트를 날리며 드라마에 대한 무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KBS2 ‘스파이’에서 조달환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첩보전문가 김현태 캐릭터를 실감나게 그려내며 완벽히 소화했다. 극 중 김재중과 함께 명품콤비로 활약하며 카리스마 넘치는 액션과 함께 환상 케미를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조달환이 출연한 KBS2 금요드라마 ’스파이’는 전직 스파이이자 지금은 평범한 가정주부인 어머니가 국정원 소속인 아들을 포섭하라는 임무를 받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가족 첩보드라마로, 지난 6일 16회를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채움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