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선물
신의 선물


신의 선물

[텐아시아=이 은호 기자] SBS ‘신의 선물-14일’의 미국 수출이 확정된 가운데 작가 최란의 이력이 눈길을 끈다.

최란 작가는 1993년부터 방송작가 생활을 시작하여 KBS ‘역사스페셜’, ‘일요스페셜’, ‘인간극장’, ‘TV, 책을 말하다’, ‘인물현대사’, ‘신화창조의 비밀’, MBC ‘PD수첩’등 15년 동안 많은 대한민국의 다큐멘터리, 시사 프로그램들을 집필했다.

이후 최란 작가는 2004년 중앙일보 시나리오 공모전에서 ‘순정을 묻다’로 당선되면서 드라마 집필에 나서기 시작, 2006년 SBS TV문학상에서 사극 ‘슬픈 미이라’가 당선되면서 본격적으로 드라마작가의 길에 들어섰다. 데뷔작인 2008년 SBS 수목 드라마 ‘일지매’가 시청률 30%가 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고, 같은 해 문화체육관광부 주최하는 제 1회 방송영상 그랑프리에서 작가상을 받았다.

지난해 방영한 최란 작가의 화제작 ‘신의 선물-14일’은 세계적인 에이전시 CAA와 미국 선더보드사가 손잡고 미국판으로 다시 만들어지며 이에 따라 최란 작가 역시 리메이크 편에 대한 정식 의뢰를 받고 ‘이그제큐티브 프로듀서’로 참여한다고 알려진 바 있다.

텐아시아=이은호 인턴기자 wild37@
사진.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