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균성
강균성


강균성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가수 강균성이 자신의 말투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뮤지와 강균성이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한 청취자는 강균성에게 “강균성 씨는 조신한 젊은 새댁 같다”고 말했다. 이에 강균성은 “머리 때문에 그런 듯하다. 머리를 자르면 되려나?”라고 컬투에게 물었다. 컬투는 “머리 때문이 아니라 말투 때문에 그런 것 같다. 조신한 새댁 보다는 고운 아줌마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균성은 “(내 말투가) 이상하느냐?”고 걱정 가득한 말투로 물었고 컬투는 “아니다. 개성있다”고 말했다. 강균성은 “누군가가 내 말투를 듣고 스트레스만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 조곤조곤하게 말해 또 한 번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균성이 속한 노을은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콘서트를 개최한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YNB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