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이니
혜이니


혜이니

가수 혜이니가 자신의 가창력 비결이 머리숱에 있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는 가수 노라조와 에릭남, 혜이니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혜이니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내맘이’의 무대를 선보였다. 노래 후 DJ 컬투는 “체구도 작고 말랐는데 힘이 어디서 나오느냐”고 물었다. 혜이니는 자신의 노래 비결에 “내가 머리숱이 많다. 머리 숱이 많아서 그런 듯하다”며 재치있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컬투는 “머리를 자르면 안 되겠다”고 말했고 혜이니는 해맑게 그렇다고 답했다.

혜이니는 지난 3일 네 번째 싱글 ‘내맘이’를 공개하고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크레센도뮤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