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베누토 첼리니
벤베누토 첼리니
벤베누토 첼리니

블록버스터 오페라 ‘벤베누토 첼리니’가 한국을 찾았다.

롯데시네마는 3월 4일부터 영국국립오페라가 올 시즌 런던 콜리세움 극장에 올린 판타스틱 블록버스터 오페라 ‘벤베누토 첼리니’를 상영한다.

롯데시네마는 콘텐숍, 롯데카드와 함께 2014/15 시즌 오페라, 발레 영상물을 상영하여 국내 관객들에게 파리국립오페라와 영국국립오페라의 고품격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작품은 총 열두 편 중 두 번째로 선보이는 작품이다.

‘벤베누토 첼리니’는 팀 버튼, 리들리 스콧과 함께 미국 영화계 최고의 비주얼리스트로 꼽히고 있는 감독인 테리 길리엄이 연출을 한 작품이다. 벤베누토 첼리니 역에는 마이클 스파이어스, 테레사역은 코린 윈터스, 그리고 피에라모스카로역은 니콜라스 팰리슨이 열연했다.

180분의 러닝타임 중 10분의 휴식 시간이 있다. 상영관은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브로드웨이, 홍대입구, 김포공항, 인천, 수원, 평촌, 대구 성서, 울산, 부산 센텀시티, 광주 수완관 등이다.

롯데시네마 측은 “이번 세계 명작 오페라 시리즈를 통해 이벤트시네마의 활성화에 한 발 더 다가가고, 앞으로도 다양한 고품격 상영 콘텐츠를 기획하고 상영하여 많은 볼거리를 관객에게 선보이는 기업이 되겠다”고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시네마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