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c01
jc01


자이언티와 크러쉬가 나란히 한국대중음악상을 수상하며 2014년 최고의 R&B 아티스트로 꼽혔다.

26일 서울 마포아트센터에서 열린 ‘제12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자이언티는 ‘양화대교’로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를 수상했다. 자이언티는 “너무 기쁘다. 그리고 하느님 아버지 그리고 저를 낳아주신 아버지 어머니, 하늘나라로 간 우리 강아지 다 너무 고맙다. 그리고 제 음악에 공감해준 분들도 감사드린다. 기분이 너무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크러쉬는 앨범 ‘크러쉬 온 유(Crush On You)’로 ‘최우수 알앤비&소울 음반’을 수상했다. 시상은 작년에 이 상을 받은 자이언티가 직접 했다. 크러쉬는 “’크러쉬 온 유’를 만들 때 알앤비 부문에서 상 받았으면 하는 큰 목표가 있었다. 그런데 영광스럽게도 이 상을 받게 돼서 너무 얼떨떨하다. 또 이 상을 또 같이 활동하는 자이언티가 해준 것에 대해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도 없이 떨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크러쉬는 “가족들, 그리고 저를 위해서 고생해준 아메바컬쳐 식구들에게 감사드린다. 한국의 알앤비 미래를 위해서 오늘도 내일도 열심히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2004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 12회째를 맞이한 한국대중음악상은 ‘한국의 그래미상’을 표방하는 한국 최초의 ‘음반’ 중심 시상식이다. 가수보다 음반과 곡에 주목하고 판매량이 아닌 음악적 성취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주류와 비주류의 경계 없이 한국대중음악의 균형적 발전을 위한 토대를 만드는 것이 이 상의 목적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