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총장 최경희(왼쪽),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양민석
이화여대 총장 최경희(왼쪽),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양민석
이화여대 총장 최경희(왼쪽),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와 이화여자대학교(이하 이화여대)가 위기 청소년을 돕기 위한 교육협력 협약을 맺었다.

YG가 지난해 5월 설립한 비영리재단 ‘무주YG재단’과 이화여대는 26일 이화여대 본관에서 학교 폭력 피해·가해 학생, 학교 제도권 밖의 위기청소년을 대상으로 음악심리치료 및 음악정서지원사업을 위한 교육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학교폭력 피해 청소년의 심리, 정서안정 및 회복, 학교 폭력 가해 청소년의 부정적 정서 완화 및 문제 행동 개선, 학교 제도권 밖의 위기청소년을 위한 음악심리치료 및 음악교육 프로그램 공동개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양민석 무주YG재단이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이번 협력이 위기청소년들을 지원하는 좋은 사회공헌 모델이 되어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이들에 대한 사회의 많은 관심을 유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학교폭력 및 학교부적응 등으로 인한 학업중단 청소년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2014년 한국교육개발원 통계자료에 의하면 연간 약 6만 5천여명, 하루 평균 약 200여명 이상의 청소년이 학업을 중단하고 있음을 보고하고 있다.

이에 무주YG재단과 이화여대 음악치료학과는 오는 3월부터 학교폭력 가해·피해, 학교 밖 청소년 대상으로 음악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위기청소년의 관계 문제, 불안, 우울, 심리적 외상 (PTSD), 자살 시도 등과 같은 심각한 문제의 예방과 심리 지원에 주력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에는 이화여대 음악치료학과와 서울서부지검, 학교폭력피해자협의회 등 국가기관과 민간단체도 협력한다. 또한 이화여대 청소년 복지 관련학과 교수들의 자문을 통해 프로그램이 해당 청소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무주YG재단은 ‘YG WITH 캠페인’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해온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5월 어려운 환경에 처한 청소년, 결손가정 청소년과 어린이의 치료, 재활 및 학자금 등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비영리 재단으로 향후 위기 청소년 지원사업, 청소년 육성 지원사업 등 청소년 관련 사업을 더욱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다.

글. 조슬기 인턴기자 kelly@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