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 디바 안다(ANDA)가 전격 컴백한다.

안다(ANDA)는 오늘(26일) 정오, 국내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디지털 싱글 ‘S대는 갔을 텐데’를 발표하고 음악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안다(ANDA)의 신곡 ‘S대는 갔을 텐데’는 미디엄 템포의 EDM 비트가 인상적인 어반 R&B 스타일의 곡으로 명실상부 대한민국 가요계 레전드 최준영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고 일본 최고의 걸 그룹 AKB48의 프로듀서로 참여, 국내 작곡가로는 최초로 ‘日 오리콘 차트’ 1위곡을 탄생시킨 한류 작곡가 PJ와 아이유의 ‘봄, 사랑, 벚꽃 말고’를 만든 히트메이커 이종훈 콤비가 의기투합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한 남자를 향한 복잡하고 애타는 사랑의 감정을 어려운 공부에 빗댄 독특한 발상이 압권으로 직설적이면서도 두근거리는 사랑의 설렘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노랫말은 안다(ANDA)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와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리스너들을 감성의 세계로 이끌어 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본격적인 컴백을 앞두고 사정봉, 질리안 청, 레오 쿠 등 유명 중화권 스타들을 대거 보유한 홍콩 최대의 세계적 미디어 그룹 엠퍼러엔터테인먼트(EmperorEntertainment)와 손을 잡으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안다(ANDA)는 ‘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다’는 의미의 순 우리말 ‘안다미로’의 의미를 이어가되, 새로운 음악적 변신을 위해 과감하게 닉네임까지 변경하는 승부수를 던지며 각오를 다졌다는 후문.

걸 그룹의 무한홍수 속에도 불구, 자신만의 음악적 세계를 구축하며 대한민국 댄싱 디바의 계보를 이어나가고 있는 안다(ANDA)는 오늘(26일) 오후 6시 방송되는 케이블 채널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공식 컴백무대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스프링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