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국제시장’ 포스터.
영화 ‘국제시장’ 포스터.


영화 ‘국제시장’ 포스터.

올해 1월 한국영화 점유율이 62.4%를 기록했다. ‘국제시장’의 흥행에 힘입어 관객 수와 매출액도 전년 동기에 비해 상승했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5년 1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 자료에 따르면, 1월 전체영화 관객 수는 2,248만 명, 총 극장 매출액은 1,763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관객 수는 112만 명(4.8%) 감소했지만, 매출액은 22억 원(1.3%) 소폭 증가했다. 이는 극장 가격 차별화 정책 등으로 2014년 1월 평균 관람요금 7,379원에서 2015년 1월 7841원으로 증가한 탓이다.

‘국제시장’의 흥행은 한국영화의 상승세를 이끌었다. 62.4%의 관객 점유율로 외화(37.6%)를 큰 격차로 앞섰다. 또 관객 수와 매출액은 각각 1,420만 명, 1,10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부 41만 명, 110억 원 증가했다. 반면 외화의 경우, 흥행작 부재로 관객 수와 매출액은 각각 846만 명, 66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3만 명, 88억 원 감소했다.

1월 흥행 1위는 당연히 ‘국제시장’이다. 1월 한 달에만 721만 명을 동원했다. ‘테이큰3’가 186만 명으로 2위에 올랐고, ‘오늘의 연애’(176만) ‘강남 1970’(161만) ‘마다가스카의 펭귄’(151만) 등이 뒤를 이었다. 흥행 상위 10위에는 한국영화 6편과 미국영화 4편이 올랐다.

배급사별 점유율을 보면, ‘국제시장’ ‘오늘의 연애’ ‘마다가스카의 펭귄’ 등 4편을 배급해 총 1,408만 명을 동원한 CJ E&M이 46.8%로 압도적인 성적을 남겼다. ‘테이큰3’ 등을 배급한 이십세기폭스코리아가 13.1%(293만), ‘강남 1970’ 등을 배급한 쇼박스가 7.5%(167만) 등의 순이었다.

다양성 영화에서는 기록적인 흥행 성적을 남긴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차지였다. 1월 한 달에만 94만 관객을 끌어 모았다. 특히 ‘님아’의 관객 수는 총 관객 수의 74.3%를 차지할 정도로 엄청났다. ‘눈의 여왕2’가 12만 명으로 2위에 올랐고, ‘아메리칸 셰프’ ‘내일을 위한 시간’ ‘마미’ 등이 뒤를 따랐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JK필름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