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펀치’의 제작발표회 현장
드라마 ‘펀치’의 제작발표회 현장


드라마 ‘펀치’의 제작발표회 현장

SBS 월화 ‘펀치’(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 김효언)의 박경수 작가가 제작진과 출연진에 진심어린 편지로 고마움을 전했다.

종영을 2회 남겨둔 현재 박경수 작가가 대본을 통해 제작진과 연기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고 SBS가 밝혔다.

박 작가는 “부끄러운 대본을 부끄럽지 않은 영상으로 만들어주신 이명우 감독님, 김효언 감독님, 윤대영 촬영감독님, 그리고 모든 스태프분들,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신 한정환 EP님,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검사 박정환 역 김래원에 대해 “’펀치’의 박정환은 래원 씨가 만들어낸 인물입니다. 래원 씨가 만든 박정환을 따라간 것에 불과합니다. 정말 훌륭했어요. 래원씨”라며 고마워했고, 검찰총장 이태준역 조재현에 대해서는 “한 수 배웠습니다. 카리스마와 유머러스함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이태준을 만들어주셔서 고마워요. 활자의 인물이 어떻게 실제의 인간이 될 수 있는지 가르쳐 주셨어요”라는 칭찬을 이었다.

검사 신하경 역 김아중에 대해서도 진심어린 감사를 전한 그는 법무부장관 윤지숙 역 최명길에게는 “윤지숙이란 인간의 내면을 보여주기보단, 그 인간형을 보여주자는 의도였어요. 정말 정말 잘해주셨어요”라고 말했고, 연진 역 서지혜에게는 “주어진 씬에서 충분히 매력을 보여 주셨고, 드라마에 윤기가 흐르게 해 주셔서 고마워요”라고 덧붙였다.

특히, 검사 조강재 역 박혁권에게는 “절이라도 하고 싶은 마음입니다. 덕분에 ‘펀치’의 중반부를 끌어갈 수 있었습니다”라며 속마음을 아끼지 않은 박작가는 검사 이호성 역 온주완을 비롯해 검찰차장 정국현 역 김응수, 정환 모의 송옥숙, 박현선 역 이영은, 검찰수사관 오동춘 역 이한위, 태준의 형인 오션캐피털 사장 이태섭 역 이기영, 태통령비서실장 역 박정우, 예린 역 김지영에게도 감사인사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특별출연했던 의사 장민석 역 장현성씨, 연구원 양상호 역 류승수, 오션캐피털회장 김상민 역 정동환 등 모든 출연진을 일일이 언급하며 진심을 담은 감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경수 작가는 “’펀치’ 대본 작업을 하면서, 부끄러웠던 제 자신을 잊지 않겠습니다”라며 “훌륭했던 여러분들을 기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긴 글을 마무리했다.

‘펀치’는 방송 2회분을 앞두고 함구령이 내려지면서 관심이 최고조로 달한 상태다. 후속으로는 오는 23일부터 유준상과 유호정, 이준, 고아성이 출연해 대한민국 일류 상류층의 속물의식을 통렬한 풍자로 꼬집는 블랙코미디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가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SB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