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삼시세끼 어촌편’ 정우가 구박데기로 등극했다.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서는 배우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만재도 생활기가 그려졌다.

이날 예고편에서는 두번째 게스트인 정우의 모습이 깜짝 공개됐다. 정우는 초반 차승원과 유해진의 질문에 시원시원하게 답하는 믿음직스러운 모습을 선보였다.

그러나 이어진 영상에서 정우는 아궁이에 부채질을 잘 하지 못해 유해진으로부터 “거기서 부쳐봤자 안 와”라는 핀잔을 들었다. 이어 유해진은 “그렇게 해서 되지도 않아”라며 재차 정우를 구박했다. 또한 유해진은 설거지를 하려는 정우에게 “앉아 있어, 저기 가서”라며 아예 일을 하지 못하게 해 정우를 무안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정우는 양파 조차 제대로 썰지 못해 차승원에게 호통을 듣고 슬퍼하는 모습을 보여 ‘만재도 구박데기’로서의 앞날을 예고했다.

글. 최지현 인턴기자 morethan88@tenasia.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어촌편’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